TOP
TOP

많은 사람들이 꿈꾸는 대형견과의 삶. 하지만 과연 마냥 좋기만 할까? <극한 견주>

김슬기  |  2019-09-11 10:44:24
 | 2019-09-11 10:44:24
초기화

사모예드 솜이와 함께하는 극한 인생 웹툰

대형견에 대한 아름다운 로망을 산산이 부셔주는 웹툰.

 

image.png


반려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만큼, 반려동물을 소재로 한 작품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작품이 있다. 대형견인 사모예드와 그를 키우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린 웹툰이다. 대형견의 매력을 충분히 발산하면서, 대형견을 키우고 싶은 독자들의 로망을 부수는 웹툰. 바로 <극한 견주>이다.

 

image.png


<극한 견주>의 주인공은 솜이마일로이다. ‘솜이마일로와 함께 살고 있는 사모예드 견종의 강아지이다. ‘마일로는 대형견과 함께하는 삶을 늘 꿈꿔왔다. 듬직한 대형견을 데리고 산책하기, 껴안고 자기, 즐거운 놀이, 여유로운 티타임 등그러나 마일로가 대형견을 키우며 직접 겪어본 현실은 상상과는 달랐다. ‘솜이에게 끌려서 산책 당하기, 집 난장판 만들기 등등대형견에 대한 환상을 부수는 솜이와 극한 인생을 사는 마일로였다.

 

image.png


<극한 견주>는 대형견을 키우면서 발생하는 일을 여러가지 에피소드 형식으로 그리고 있다. 예를 들어 털 갈이, 목욕, 산책, 사춘기 등등이 있다. 털갈이 에피소드는 지옥의 털갈이 시즌이 돌아오면서 시작된다. 개들은 항상 털이 빠지고 있긴 하지만 계절이 끝이 날 즘에 본격적으로 털이 빠진다고 한다. 털갈이 시즌의 털 빠짐 양은 정말 상상 초월 하지만대형견의 경우 그 이상이라고 한다. 청소기의 필터는 개털로 가득해서 개털기둥을 이룰 정도이다. 깨끗하게 청소를 하고 2시간 뒤털 빠짐은 다시 시작된다. 이런 날은 5번의 청소가 기본이라고 한다. 자가용으로 이동 중에도 털 빠짐은 계속된다. 차 안에 개털이 많아서 환기를 위해 창문을 열게 되면, 털 폭풍으로 숨을 못 쉴 정도이다. 그 뒤로는 달리는 중에는 절대 창문을 열지 않고, 차가 멈춘 중에만 잠깐씩 환기를 시킨다.

 

image.png


개를 키우는 현실적인 에피소드로 재미와 배움(?)을 동시에 주고 있는 <극한 견주>이다.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키울 계획에 있는 독자들은 꼭 한 번 읽어보기를 강력하게 추천한다.

 

김슬기
스토리텔링을 좋아하고
스토리텔러가 되고싶은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