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웹툰리뷰] 헤엄이 서툰 인어를 위한 수영 교실, <인어를 위한 수영교실>

김슬기  |  2019-07-09 17:23:08
 | 2019-07-09 17:23:08
초기화

초아는 수영을 배워 그리워하던 바다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image.png


모순창과 방패라는 뜻으로, 말이나 행동의 앞뒤가 서로 일치되지 아니함을 표현하는 말이다. 이런 모순은 문학작품에서 그 의미를 더욱 돋보이게 하기 위해 사용되고는 한다. 예를 들어 이것은 소리 없는 아우성’, ‘찬란한 슬픔’, ‘작은 거인등이 있다. 이러한 표현들은 새로운 의미를 전해 줄 뿐만 아니라 신선한 느낌까지도 선사한다. 여기 모순된 제목으로 우리의 눈을 사로잡는 웹툰이 있다. 바닷속에 사는 인어가 수영을 못한다는 웹툰. 바로 <인어를 위한 수영교실>이다.

 

image.png


<인어를 위한 수영교실>의 주인공은 초아이다 .’초아는 본래 인어였다. 그러나 다른 인어들과는 다르게 태어날 때부터 헤엄을 잘 못쳤다. 그래서 다른 인어들의 놀림거리가 되곤 했다. 그런 초아를 불쌍히 여긴 초아의 언니 인어들은 초아에게 댓가를 지불 할 것이니 인간의 다리를 달라고 마녀에게 부탁을 한다. 그러나 마녀초아가 사리분별을 못하는 꼬맹이라는 이유로 완전한인간의 다리를 줄 수 없다고 한다. 그 말에 언니 인어들은 초아가 헤엄에 서툴러 큰 사고가 날 뻔 했다고, ‘초아의 아버지가 있는 육지라면 초아도 더욱 자유롭게 살 수 있을 거라고 하며 사정을 한다. 그러자 마녀는 방법이 완전 없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image.png


마녀완전한다리가 아니라 완전하지 않은다리라면 초아가 사용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렇게 초아는 '불완전한다리를 가지고 육지에 오게 되었다. 완전한 다리가 아니다 보니 물속에 들어가면 다시 인어의 모습을 하게 되는 초아였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한 사고로 초아가 학교 수영장에 빠지게 되고 인어로 변한 초아의 모습을 같은 반 수영이 보게 되었다. 어쩔 수 없이  수영에게 자초지정을 설명하게 된 초아이다. 그런 초아를 불쌍하게 여긴 수영은 학교 대표 수영선수인 자신에게 수영을 배워보지 않겠냐며 초아에게 제안을 하게 된다.


image.png


 ‘초아수영에게 수영 수업을 받게 될 것인지? 앞으로 초아는 어떻게 될 것인지? 기대가 되는 웹툰. 바로 <인어를 위한 수영교실>이다

김슬기
스토리텔링을 좋아하고
스토리텔러가 되고싶은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