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포사, 다른 사람의 껍데기를 빌려
박성원   ( 2018-11-02 14:43:23 )
2018-11-02 14:43:23
초기화

주인공 '홍연수'의 부모는 유년 시절의 그녀를 외딴 시골 마을에 버렸습니다. 가족도 보호자도 없는 그곳에서 연수는 마을 사람들에 의해 자랐고, 성인이 된 다음에는 성적으로 착취당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연수는 아주 기초적인 공교육조차 받지 못했고, 마을의 젊고 늙은 남자들이 원하면 언제든지 몸을 내줘야 하는 처지입니다. 성적 착취 외에도 이런저런 노동과 잡일에 시달리는 것은 물론이고요. 연수는 자신의 처지에 비관하지만 연고도 없고 아는 것도 거의 없는 그녀에게는 벗어날 길이 보이지 않습니다. 




어느 날 연수는 산길을 걷던 도중 나무에 목을 매고 자살한 여자를 발견합니다. 공교롭게도 그 여자는 연수와 대단히 닮은 외모를 갖고 있었고, 유서를 비롯해 소지품까지 온전히 남아 이름이나 주소지 같은 개인정보들도 쉽게 파악할 수 있었지요. 자살한 여자는 유복한 집안에서 부족함 없이 자란 게 분명해 보였고, 처음에는 그저 놀라서 시신을 수습했을 뿐인 주인공은 계속되는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결심을 굳힙니다. 자신이 그 여자가 되어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로 마음을 먹은 것이죠. 연수는 여자의 짐을 챙겨 몰래 마을을 빠져나와 도시로 향하게 됩니다.




제가 19금 웹툰을 리뷰할 때 종종 '스토리'와 성적인 자극의 두 가지 재미를 분리해서 평가하고는 했습니다. 탑툰 '마리포사'의 경우 전자는 괜찮은 편입니다. 주인공 연수가 모험을 결심하고 (거의)평생 살아오며 끔찍한 기억만이 남은 마을을 빠져나오기까지의 과정을 설득력 있게, 너무 늘어지지도 너무 빠르지도 않은 적당한 속도로 전개하고, 자살한 여자가 남긴 의미심장한 유언장이라든지, 시골 출신을 넘어 세상물정을 전혀 모르는 - 그리고 무척이나 매력적인 외모의 - 연수가 겪게될 위기 등 독자들에게 흥미를 안길 만한 떡밥들을 잘 뿌려놓았고, 이야기를 끌고나가는 솜씨도 퍽 좋습니다.




반면에 19금 웹툰으로서는, 글쎄요. 작화는 준수하지만 남성향 성인툰으로 즐기기에는 다소 무리한 측면이 있습니다. 도식적으로 설명하자면 스토리가 8할에 그렇고 그런 씬이 2할 정도 차지하는 느낌이라고 할까, 그런 특성을 감안하면 꽤 재밌는 성인 웹툰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박성원]
자연주의
웹툰가이드 리뷰필진
장르를 거의 가리지 않고 대부분의 웹툰을 봅니다
백합을 특히 좋아한다는 소문
댓글 0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