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 연장을 노리는 참새. '참새는 새!신부'
by 원지   ( 2018-07-31 13:24:54 )
2018-07-31 13:24:54
초기화

수명 연장을 노리는 참새. '참새는 새!신부'

  1. 참새인 주인공을 만나본 적 있는가? 주인공 조아영은 인간화 능력을 가지고 있는 특별한 참새다. 수명을 늘리기 위한 참새 조아영의 인간 사로잡기 프로젝트. 백도 작가, 99C 작가의 '참새는 새!신부'를 만나보자.

  1. 특별한 참새라고 해서 특별하게 살아가는 건 아니고, 자판기 밑에서 동전을 주워 편의점에서 먹을 걸 사 먹는 등, 구질구질한 형태로 인간 세상에 적응해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럼 인간과 다를 게 뭐가 있냐는 의문이 들 지도 모르겠다. 아영과 인간과 다른 점은 바로 수명. 참새의 수명은 5년이라 초스피드로 사망한다는 것인데, 아영은 올해로 3살이라 앞으로 길어야 1~2년 밖에 못 산다. 하지만 '한 인간'과 평생을 함께 하기로 계약하면 진짜 인간이 될 수 있다.

수명 연장을 노리는 참새. '참새는 새!신부'
인간을 사로잡아 인간이 되고 싶어 하는 참새 아영은, 독수리도 힘들어가는 인간화 학교를 1년 만에 조기 졸업하고, 위조 신분증으로 수능까지 통과하여 대학교에 합격한 상태다. 그야말로 수재 참새다.

인간을 포획(?)해 인간이 될 거라는 행복한 상상에 젖어 하늘을 날아가던 아영은 철조망에 껴버리고 만다. 그런 아영을 도와준 것은, 아영이 생각하기에 쿨하고 시크해보이는 잘생기고 좋은 인간! 그 사람은 계속 눈에 어른거리지만, 아영의 목적은 진짜 사랑이 아닌 생존이기 때문에 지나간 사람에게 낭비 할 시간 없다며 무시하기로 한다.

그런데, 첫 수업을 들으러 가자마자 새 인간이라는 정체를 들키고 마는데...
 
수명 연장을 노리는 참새. '참새는 새!신부'

세상에 이런일이에 제보하려는 사랑에게 인간의 모습으로 돌아와 자초지종을 설명하자, 사랑은 실속 있고 안정적인 사람을 원한다는 아영에게 좋은 곳이라며 '지옥스터디'라는 이름의 모임을 권유한다. 아영은 무슨 일이든 할 각오가 되어 있었기에, 스터디로 향하게 된다. 그리고 스터디에서 만나게 된 건, 자신을 도와주었던 그 멋진 인간.

수명 연장을 노리는 참새. '참새는 새!신부'

그런데 남자는 아영이 참새일 때랑 사람일 때랑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 분명 참새일 때에는 상냥하고 생글생글 웃어주었던 사람이, 지금은 까칠하다. 꼭 다른 사람인 것처럼.

일단 새가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부터 신박하다. 전반적으로 작품의 분위기가 톡톡 튀고, 전개가 시원하다. 등장하는 인물들 전부 호감이 가서, 짧은 시간 보았지만 이미 인물들과 친해진 느낌이 든 달까? 사랑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을 사로잡아 '수명 연장'이라는 똑 부러지는 목표를 가진 아영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그림체도 귀여워서, 포근한 느낌으로 즐길 수 있다. 따끈한 신작, 추천한다.

원지
아직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 0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