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웹툰리뷰] 내맘대로 특집 - 고아라 작가 편 : 3. «럭키미»

MrCrazyani  |  2017-03-13 10:30:51
 | 2017-03-13 10:30:51
초기화

[웹툰 리뷰]럭키미 - 고아라


    ‘단편’ 작품은 단지 작품의 길이가 짧다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모든 작품이 작품으로서 내적 완결성과 주제 의식을 가진다고 할 때, 단편과 장편은 그것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이냐에 따라 결정된다. 작품이 하나 혹은 여러 인간 군상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자 한다면 그 작품은 장편이 될 것이고, 현실의 어느 한 장면 혹은 감정의 한 편린을 포착하여 집중적으로 부각시키고자 한다면 단편이 될 것이다. 웹툰 시장이 소재주의적 일상툰과 작가주의적 장편으로 대별되는 현재, 고아라 작가의 «럭키미»는 단편 웹툰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독특한 작품이다.


    «럭키미»는 작가의 전작 «어서와» 의 등장인물 중 한 명인 ‘고두식’의 뒷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다음 웹툰에서 12화 분량으로 연재됐으며, «어서와»의 스타일을 계승하면서도 대사 가독성이나 컷 연출, 컬러 등 작품 내 요소들을 발전시킨 부분이 눈에 띈다. 작가 고유의 스타일은 여전하며 감정을 전달하는 방식도 그대로다. 수채화 방식의 작화는 독자에게 따뜻한 정서를 불러일으키며, 사건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은 들뜨지 않고 자극적이지도 않다. 어떻게든 자신이 포착한 그대로 사건을 보여주고자 하는 작가의 의지가 느껴진다.


    작가는 고두식이 특정 시기에 겪는 특정 감정에만 집중해 짧은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거칠게 말해 두식의 시기는 한 장이 끝나고 다음 장이 시작되는 시기이다. 학부를 졸업하고 대학원에 진학하는 시기이고, 오랜 사랑의 미련을 마음에서 정리하는 시기이다. 그 와중에 두식이 ‘집’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집이란 한 인간의 시작점이자 안식처를 상징하기 때문이다. 한편 작가는 두식의 감정을 구체적으로 분석하듯 묘사하지 않는다. 두식의 불안과 고뇌를 극대화해 보여주지도 않는다. 다만 그러한 불안과 고뇌가 독자들의 공통적 경험과 감정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라도 하듯, 그 상황에 처해 있는 두식의 행동을 꾸미지 않고 보여줄 뿐이다.


[웹툰 리뷰]럭키미 - 고아라

▲ 독자의 공통 경험과 감정에 기반한 표현이 작가의 특징이다.


    작품의 제목이 «럭키미»인 것은 두식이 자기 인생의 다음 장은 행운과 함께 시작하기 때문일 것이다. 마치 지금까지 착하고 성실하게 살아왔으니 이제는 복을 받을 때가 되었다는 것처럼. 대학원 진학이라는 두식의 선택은 약간의 갈등만을 거치고 가족에게 수용된다. 인물을 다소 관조적으로 다루는 작가의 성향을 감안하더라도 두식의 문제가 너무 부드럽게 해결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서희와의 만남에서도 두식이 서희에게 확실하게 이성적 감정을 가졌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반면 서희는 자신의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찾아온 고향에서 어릴 적 알고 지내던 동생을 재회하는 이상의 감정은 드러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결말에서는 두식과 서희가 연인 관계로 발전할 것이라는 암시를 주었고, 그것이 작품의 설득력을 오히려 감소시킨 부분이 있다. 이러한 전개는 ‘두식에게 이제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면 좋겠다’는 소망의 투영인 것 같아 아쉽다.


    그러나 단편은 단편 대로 특정한 이야기 그 자체에만 집중하면 되고 모든 이야기를 다 할 수는 없다. 두식의 불안과 서희와의 로맨스를 자세히 그렸다면 이 작품은 장편 웹툰이 되었을 것이다. 인생의 한 장을 끝내고 다음 장을 시작할 때 일어날 수도 있는, 일어나면 좋을 일을 그렸다는 것 자체로도 이 단편의 의미는 충분하다. 그리고 그럼으로써 웹툰계 가운데 독특한 위치를 점했다는 데에도 역시 이 작품의 의의가 있을 것이다.




MrCrazyani
심층적 웹툰 분석을 지향합니다.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