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싱숭생숭한 그날 밤, 첫사랑의 망령이 돌아오다! <츄억보정>

김슬기  |  2019-11-28 11:32:19
 | 2019-11-28 11:32:19
초기화

'당신에 대한 기억은 추억보정일 뿐일까?' 싱숭생숭한 그날 밤, 첫사랑의 망령이 돌아오다!

 

image.png


<츄억보정>의 주인공 보나정호는 고등학교 시절 사귀는 사이었다. 당시 정호는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보나는 고등학교 2학년이었다. ‘정호의 고등학교 졸업식을 하루 앞둔 날, ‘정호보나에게 이별 통보를 했다. ‘보나는 이별 통보를 애써 무시하고 싶었으나, 요근래 정호보나의 앞에서 보인 행동을 보면 처음과 많이 달라져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텅 빈 눈동자, 숙제 같은 대화, 사라진 질문들, 그리고 최근에는 대답조차 제대로 들을 수 없었다. 그렇게 보나이제 오빠는 나한테 죽은 사람이야라고 하며 정호의 이별통보를 받아드리고, 그렇게 둘은 헤어졌다.

 

image.png


시간이 흐르고 흘러 보나는 알만한 건 다 알고 할만한 건 다 해본 3년차 직장인이 되어있었다. 그리고 오랜만에 들어온 소개팅을 하러 가는 날이었다. 소개팅을 하던 보나는 카페의 창문너머로 보인 달을 보며 고등학교 시절 사귀던 정호생각이 났다. 하필 그 타이밍에 떠오른 정호생각이 의아했지만, 언제부터인가 원망스러웠던 마음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보나는 오히려 정호의 흔적을 찾아 헤매기도 했었다. 그러나 보나가 했던 마지막 말 때문이었을까? 평소에 안 하던 SNS를 뒤져보고 함께 걷던 동네를 혼자 돌아다녀도 정호보나에게 아무것도 허락하지 않았다. ‘마치 죽은 사람처럼’. 그래서인지 보나정호와의 추억이 마치 유령처럼 그녀의 곁을 맴돌고 있는 기분이었다.

 

image.png


오랜만에 떠오른 정호생각에 싱숭생숭해서 맥주를 마시며 집에서 영화를 보고 있는 보나의 집에 이상한 소리가 들려 두려움에 떨던 그 순간, ‘정호의 망령이 보였다. 헤어지던 날 마지막으로 했던 말 때문에 정호가 죽은 줄 알고 서럽게 울며 잠든 보나였다. 다음날 아침 눈을 뜨자 눈 앞에 보이는 망령이 된 정호를 보며 그 동안 정호에게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어보지만, ‘정호는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는데

 

image.png


고등학교 첫사랑 정호가 망령이 되어 보나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웹툰. 바로 <츄억보정>이다.

김슬기
스토리텔링을 좋아하고
스토리텔러가 되고싶은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