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게임 - 끝에서 다시 시작하다.
by 자동고양이
2016-04-10 22:05:51
초기화

 

 

 

헤더.jpg

 

  사람에게는 누구나 가장 끝, 최악의 순간이 존재한다. 물론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이전에 그것을 헤어 나오게 되지만 만약 자신이 가장 끝의 그 때에 도달한다면 어떤 결과를 맞이하게 될 것인가.

 

 

1.jpg

 

2.jpg

 

  그녀 <유한라>에게 있어서 세상은 가혹함, 그 자체였다. 친구도, 가족도, 친척도. 그 누구도 그녀를 도와주는 사람은 없었다. 세상에 내팽개쳐졌다고 믿어 의심치 않을 그 순간, 죽은 아버지로부터 한 통의 메일이 왔다.

 

 

 

3.jpg

 

4.jpg

 

  믿을 수 없는 내용에 의아한 것도 잠시, 결국 그녀는 자신에게 온 그 알 수 없는 내용의 편지를 선택하고 그곳으로 향하게 된다. 이유는 단순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은 그것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리고 편지 속에 적혀 있는 세 개의 엑스(X)자는 어릴 적, 자신과 아버지가 즐겨 했던 둘만의 비밀 암호였기 때문이었다.

 

 

 

5.jpg

 

 

  그리고 도착한 그곳에서는 한 번 그것을 선택하게 되면 돌아갈 수 없음을 말해준다. 다시 한 번, 마치 안쪽이 위험한 곳임을 마지막으로 경고하는 것처럼 단호한 어투로 적혀 있는 내용 속에서 그녀는 결심하고 안쪽으로 들어가게 된다.

 

 

 

7.jpg

 

  그러나 들어선 그곳은 자신의 상상과는 전혀 다른 곳이었고, 그곳에서 그녀는 이대로 자신이 죽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그 순간 절실하게 느낀 것, 그것은 살고 싶다는 의지였다. 여태까지 많은 것을 포기하고 살아온 그녀에게 있어서 그 가장 마지막, 삶의 끝자락에서 그녀는 자신이 바라고 있던 것은 다른 무엇도 아닌 삶, 생존 그 자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런 그녀를 구원해주기라도 하는 것처럼 한 남자가 등장한다.

 

 

 

 

8.jpg

 

 

  그는 그녀를 구해주고 묻는다. 살고 싶은 것이냐고, 죽고 싶은 것이냐고. 그 말에 그녀는 살고 싶다고 말한다. 그리고 살기 위해 그의 손을 잡고,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간다.

 

  여태껏 그녀는 단 한 번도 자신의 손으로 무언가를 선택해본 적이 없다. 그런 그녀에게 있어서 첫 선택은 바로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마음이었다. 죽고 싶지 않아하는, 오로지 그 집념 하나로 삶을 살아가는 그녀의 앞에 펼쳐지는 풍경은 무엇일까. 0, 아무것도 없음을 의미하는 제로 속에서 그녀가 보게 되는 단 한 가지는 무엇일까.

 

 

 

 

자동고양이
안녕하세요. :) 글을 쓰고, 기억하고, 만들어내는 글쟁이.
더 많은 것을 기억하고 싶고, 즐기고 싶은 만년 스무 살의 자동고양이입니다.
댓글 0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