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KBS-다음웹툰--메가몬스터, 드라마 제작 협약 체결... 첫 작품은 '망자의 서 '

최선아 기자  |  2019-06-13 09:17:19
 | 기사 입력 :2019-06-13 09:17:19
초기화
kbs-다음웹툰체결.jpg


다음웹툰의 지적재산(IP)를 활용한 콘텐츠가 KBS에서 매년 1편씩 향후 3년간 방송될 예정이다.


지난 12일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지의 사내독립기업(CIC) 다음웹툰컴퍼니, 카카오M의 드라마 제작사 메가몬스터, KBS 등 세 주체가 드라마 제작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식은 11일 오후 여의도 KBS 별관에서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다음웹툰에서 연재한 웹툰을 기반으로 메가몬스터에서 드라마를 제작하여 2020년부터 매년 1편씩 3년 동안 KBS에서 방송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다음웹툰이 드라마의 원작이 될 IP 공급처 역할을, 메가몬스터는 IP를 영상화 하는 제작사, KBS는 국내 대표 방송사로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2020년에 드라마로 선보일 첫 번째 웹툰은 '망자의 서'다. 작가 GAR2와 오쌤이 각각 글과 그림을 담당한 망자의 서는 현재 다음웹툰에서 매주 월요일 연재하는 미스터리물이다. 독자 평점이 9.9점에 달해 서비스 내 최고수준을 기록 중이다. 


박정서 다음웹툰컴퍼니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그간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이 힘써온 2차 저작물을 통한 국내 웹툰시장의 성장에 있어 큰 성과”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작가와 작품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메가몬스터 이준호 대표는 “카카오 콘텐츠 비즈니스 밸류체인의 핵심인 양사가 힘을 합쳐 국내 대표 방송사인 KBS에서 한류의 핵심 콘텐츠인 드라마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KBS 시청자 분들께 한국 문화를 대표할만한 콘텐츠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KBS 문보현 드라마센터장은 “젊은층에 소구할 수 있는 참신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제작, 방송하고자 노력하고 있고 그 일환으로 이번 협약을 맺게 되었다. 앞으로 더욱 젊고 신선한 드라마로 시청자에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최선아 기자]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