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26만 편 무단 공유...밤토끼 후 최대 불법웹툰 사이트 운영일당 검거

최선아 기자  |  2019-05-23 10:12:22
 | 기사 입력 :2019-05-23 10:12:22
초기화
1234.jpg


웹툰 26만여 편을 불법으로 공유하는 등 웹툰과 음란물 불법 공유사이트를 조직적으로 운영하며 수억원을 벌어들인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저작권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혐의로 A(38)씨 등 불법 사이트 운영자 3명을 구속하고 시스템 개발자 B(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2017년 4월부터 중국에 사무실을 차려두고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인 '어른OO닷컴'을 개설해 웹툰 26만편을 무단으로 공유했다. 또한 2018년 8월부터는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 3개와 불법 음란물 공유 사이트를 추가로 공유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총 8개의 불법 사이트를 운영하며 도박사이트 배너 광고 수입 등으로 12억원 상당을 벌어들인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4월까지 운영된 '어른00닷컴'은 지난해 5월 부산 경찰이 적발한 국내 최대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 밤토끼가 폐쇄된 이후 국내 최대 불법 웹툰 해적 사이트로 성장했다. 폐쇄될 당시에도 동시접속자 수가 5천 600명에 달했다.


평균 30만원이었던 배너 광고 단가가 지난해 5월 이후 300만 원으로 급등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서버를 미국, 러시아 등 해외에 두고 무단으로 웹툰을 불법 복제했다. 또 중국에 사무실을 차려두고 중국인 8명을 고용해 조직적으로 불법 사이트를 운영해왔다.


경찰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불법 사이트 차단을 요청, 폐쇄 조치했다.


[최선아 기자]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