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대전시 ‘2019 콘텐츠원캠퍼스 구축운영' 사업 최종 선정… 스마트 웹툰 제작 예정

이민재 기자  |  2019-04-15 14:00:04
 | 기사 입력 :2019-04-15 14:00:04
초기화
대전시청

▲대전시청


대전시가 현장중심 콘텐츠 인력양성 지원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2019 콘텐츠원캠퍼스 구축운영’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목원대학교와 컨소시엄으로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국비 1억 9000만 원, 시비 1억 원 등 모두 2억 9000만 원의 예산으로 스마트 웹툰 및 3D캐릭터 융복합 캠퍼스를 특화해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진행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대전시 컨소시엄은 250여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지역 콘텐츠 기업 수요에 부응해 맞춤형 교육프로그램과 문화콘텐츠 확산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기업과 공동으로 ▲ 스마트 웹툰(한국의 요괴) 및 도감 제작 ▲ 스마트 웹동화 앱북 제작 ▲ 3D캐릭터 영상 제작 ▲ 3D캐릭터 VR게임 제작 등 4개 분야의 융복합프로젝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콘텐츠원캠퍼스 구축 ·운영 사업을 통해 지역 콘텐츠기업들이 요구하는 현장 맞춤형 인력들이 배출될 수 있는 바탕을 조성할 것”이라며 “창의인재 양성 프로젝트에 기반한 산·학·연·관 교육협력 체계가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콘텐츠원캠퍼스 사업은 4차산업혁명 시대 교육 패러다임 변화에 부응하면서 기존 대학위주의 교육사업의 한계극복을 위해 첨단 융복합 콘텐츠 프로젝트에 기반한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현장중심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문화콘텐츠 분야 융복합 창의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이민재 기자]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