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만영진 새노조, 부천시청서 '만화계 최순실 OUT' 시위 나서

이민재 기자  |  2019-03-28 14:08:29
 | 기사 입력 :2019-03-28 14:08:29
초기화
만영진 새노조 부천시청 시위

▲만영진 새노조 부천시청 시위


만영진 새노조, 부천시청서 '만화도시 부천 이대로 추락할 것인가?' 시위 벌여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하 진흥원) 새노동조합(위원장 백정재, 이하 새노조)이 28일 부천시청 앞에서 '만화도시 부천 이대로 추락할 것인가?', '신종철 원장, 문제 직원에 셀프면죄부', '만화계의 최순실 OUT', '부정의혹 형사고발하라'는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이번 시위에는 정재현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과 권유경 부천시의회 재정문화위원회 위원, 진흥원 입주기업 대표를 맡고 있는 만화콘텐츠기업 ㈜C&C레볼루션 이재식 대표, 입주기업 출판사 북스토리의 주정관 대표도 동참했다.


새노조는 이날 모 부장급 직원의 이화여대 석사논문 연구부정의혹과 관련한 부천시의 방관을 비판하는 시위에 나섰으며, 이는 지난 3월 24일(일) 이화여대 시위에 이어 두 번째다. 


새노조는 진흥원 모 부장급 직원이 본인이 직접 발주한 국비 보조금 연구 용역 보고서를 부당 사용한 의혹에 대해 부천시의 진흥원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를 강조하며 더 이상 '만화특별시 부천'의 행정신뢰도가 추락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기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지난 2018년 8월 부천시는 진흥원 특정감사를 진행하고, 2019년 1월 10일 특정감사 결과를 통해 진흥원의 연구용역 결과인 <2016 만화창작인력 실태조사 용역 최종보고서(2018년 12월 완료)>와 진흥원 모 부장급 직원의 이화여대 석사논문으로 통과된 <만화가의 직업 만족도에 관한 연구: 수도권 만화가를 중심으로(2018년 12월 논문 통과)>가 17곳이 상당부분 일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새노조는 "부천시는 직원 논문 표절 의혹에만 초점을 맞춰 감사를 진행했으나 논문 표절 의혹뿐만 아니라 부천시민의 혈세로 연구 용역을 진행한 국가 보고서를 본인의 논문에 무단 사용했다는 것이 더 큰 도덕성 문제다"며 "부천시가 20년간 만화도시 부천을 만들고자 공들인 탑이 한 사람의 부도덕함으로 무너지는 것을 방관하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또한 "모 부장급 직원은 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에 <2016 만화창작인력 실태조사 용역 최종보고서> 용역을 발주한 담당 팀장이었으며, 진흥원 이사이자 해당 용역의 프로젝트 매니저였던 A교수에게 자신의 석사 논문 지도교수까지 맡기는 등 표절 문제를 넘어 면피할 수 없는 심각한 부패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백정재 새노동조합 위원장은 기존 예정되어 있던 3월 26일(수) 집회가 연기된 사유에 대해 "신종철 원장이 새노조의 부천시 시위 연기를 먼저 제안해왔다. 논란의 모 부장급 직원에 대한 '직위해제'와 조사 결과에 따른 엄중한 처벌을 약속하여 시위를 잠정적으로 연기했으나 '보직해제'로 인사발령을 냈다"며 "원장은 노조와의 약속을 어겨가며 시위를 무마시켜 놓고 역으로 직원들에게 원장 본인은 논란 당사자가 '보직사임서'를 제출해 받아준 것뿐이라며 새노조가 인사에 개입한다는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논란의 직원 주장에 대해서는 "논란의 직원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 8월 인사위원회를 열고 이 부분을 진행했고, 부천시가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따라 (본인에 대한)감사결과 통보를 취소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실제로는 부천시 감사관실에서 '감사대상기관의 문제점 제시에 적극적으로 응대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통보 제외'라는 통합매뉴얼에 따라 논문 표절 의혹 조사를 진흥원 대신 부천시가 직접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새노조는 앞으로 경기대학교, 경기도청 등에서 시위를 지속할 것이며, 해당 사안의 조속한 진상 촉구 및 진흥원 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해나갈 것을 예고했다.




[이민재 기자]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