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TOP

스릴러 웹툰 '크라임 퍼즐', 영상으로 돌아온다

최선아 기자  |  2019-12-10 09:34:26
 | 기사 입력 :2019-12-10 09:34:26
초기화
t.jpg


웹툰 ‘크라임 퍼즐’(글: Meen, 그림: 미상)이 드라마로 옮겨진다. 이 작품을 매니지먼트하고 있는 만화 전문 제작사 재담미디어(대표 황남용)는 제작사 ‘스튜디오329’(대표 윤신애)와 최근 드라마 제작에 대한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통’ ‘독고’ 등의 오영석이 스토리를 맡아


‘크라임 퍼즐’은 유력 정치인을 살해한 살인자가 되어 교도소에 갇힌 범죄 심리학자와 그 살인자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범죄 분석관이 교도소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에 관해 인터뷰를 가지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불과 1년 전에 연인이었던 두 사람이 살인자와 범죄분석관으로 만나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면서 뜻하지 않은 연쇄살인의 진실과 마주하게 이른다. 이처럼 작품은 범죄의 조각들을 마치 퍼즐처럼 끼워 맞춰 나가는 과정에서 매력적인 한편의 스릴러를 완성시킨다.


이 작품은 이북포털 북큐브를 통해 2015년에 독점 공개된 후 약 1년 여간 연재되면서 독자들로부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완결 후 현재는 네이버시리즈, 카카오페이지 등 여러 플랫폼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또한, 프랑스의 이즈네오, 미국의 타파스, 일본의 픽코마 등으로 수출되면서 한국 웹툰의 글로벌화를 이끈 대표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스토리를 담당한 오영석(필명 Meen)은 액션물로 유명한 ‘독고’를 통해 특히 남성 독자들 사이에 두터운 팬덤을 지니고 있다. 그는 ‘독고’ 외에도 ‘통’ ‘독고 리와인드’ ‘블러드레인’ 등 선 굵은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또한 그림을 담당한 이철희(필명 미상)는 1990년대 만화잡지 ‘빅점프’에서 작품 ‘미인집’을 통해 이름을 알린 이후 20년 넘게 활동해온 베테랑 만화가로서 ‘크라임퍼즐’에서도 특유의 묵직하고 밀도 높은 그림을 선보였다.  



만화전문 제작사와 드라마 제작사의 의기투합  


‘크라임퍼즐’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재담미디어는 2013년 설립 이후 자사 원작 웹툰들의 활발한 영상화 진행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 ‘우리집에 사는 남자’ 등이 드라마로 완성되었고 ‘아리동 라스트 카우보이’는 ‘반드시 잡는다’란 제목으로 영화화됐다. 현재 ‘고인의명복’ ‘썅년의미학’ ‘몸’ 등 10여 편의 웹툰 원작들이 영상화 진행 중에 있으며, 십여 년 전에 완결된 만화 ‘궁’(박소희 작)을 태국, 중국, 멕시코 등의 현지 방송국들과 드라마 화 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한편, ‘크라임퍼즐’의 영상화를 추진하는 ‘스튜디오329’는 드라마 제작사로서, 유튜브 오리지널 웹드라마 ‘탑매니지먼트’와 넷플리스 오리지널 ‘인간수업’을 제작하며 다양한 장르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 스튜디오329는 ‘크라임퍼즐’ 외에도 재담미디어가 지닌 여러 웹툰 IP에 주목하고 있어, 만화전문 제작사와 드라마 제작사의 협력이 가져올 지속적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최선아 기자]
댓글 0
닉네임 * 비회원 덧글은 삭제할 수 없습니다.